bar_progress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1명, 무단횡단이 원인

최종수정 2021.07.24 11:02 기사입력 2021.07.24 11:02

댓글쓰기

교통안전공단, 무단횡단금지시설로 무단횡단율 11.6p% 감소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1명, 무단횡단이 원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1명은 무단횡단이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막기 위해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한 결과 무단횡단율이 11% 넘게 감소했다.


24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전국의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구간 37개소를 대상으로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하고 보행실태를 조사한 결과, 무단횡단율이 11.6%p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무단횡단금지시설 설치 전에 실시한 사전조사에서는 보행자 총 15,361명 중 2,801명(18.2%)이 횡단보도가 아닌 곳으로 횡단했다.


이에 공단은 조사지점의 보행자 안전확보를 위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유관기관과 협업해 지난 2월 총 37개 지점(8,852m)에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했다. 시설 설치 이후 무단횡단율을 조사한 결과, 설치 전(18.2%) 대비 11.6%p 감소한 6.6%로 조사됐다.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1명, 무단횡단이 원인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무단횡단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37명으로 2018년(518명) 대비 약 34.9% 감소했으나,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1명은 무단횡단이 원인으로 나타나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무단횡단 금지시설 설치로 보행자의 무단횡단 비율은 유의미하게 감소했지만, 시설 설치 이후에도 횡단보도로 건너지 않는 보행자가 존재했다”면서 “여전히 무단횡단 비율이 높은 지점에서는 보행자가 무단횡단을 하도록 유발하는 요소가 있는지 확인 하고, 필요시 횡단보도 이설, 무단횡단 금지시설 추가 설치 등을 지자체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권용복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올 한해,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보행자가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며, 보행자 중심의 교통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는 만큼 보행자가 선도하는 선진교통문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