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수부, 추경 243억원 확보…수산물 할인·집중호우 피해 입은 양식장 지원

최종수정 2021.07.24 09:26 기사입력 2021.07.24 0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해양수산부는 최근 코로나19와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해양수산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243억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해수부는 코로나19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으로 어려워진 수산업계를 지원하고자 수산물 할인쿠폰을 200억원 규모로 추가 발행한다. 이를 통해 연말까지 총 31개 온·오프라인 업체에서 진행하는 수산물 할인행사를 4회에서 6회로 늘릴 방침이다. 할인 대상도 전복, 뱀장어 등 양식 중심의 9개 품목에서 조기, 명태, 마른멸치 등 대중성 어종까지 포함한 15개 품목으로 확대한다.

전통시장 수산물 할인 지원 규모는 기존 60억원에서 90억원으로 늘린다. 이를 통해 국내산 수산물을 2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등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양식어가를 지원하는 예산으로 32억원이 편성됐다.


또 육상에 방치돼 환경오염과 악취 등을 유발하는 굴 패각을 해양으로 배출하는 데는 11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양식 굴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연간 약 30만t의 굴 패각이 발생하고 있으나, 정상적으로 처리되지 않는 굴 패각이 방치돼 연안환경 오염유발과 함께 악취 등으로 인해 지역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해수부는 이번 추경 외에도 기존 예산에서 510억원을 추가로 수산물 비축과 수매지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