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쿠바정부 제재 발표..."이것은 시작에 불과"

최종수정 2021.07.23 07:14 기사입력 2021.07.23 07:14

댓글쓰기

쿠바 국방장관, 특수부대 제재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첫 쿠바 제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이후 처음으로 최근 쿠바 반정부시위를 강경진압한 쿠바정부에 대해 제재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번 제재가 시작에 불과하다며 쿠바 정권을 향해 강경발언을 이어갔다. 미국이 개입의지를 강하게 시사한 가운데 쿠바 정부의 강경진압에도 반정부시위 열기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쿠바 반정부 시위를 진압한 것으로 알려진 알바로 라페스 미에라 쿠바 국방장관과 쿠바 내무부 소속 특수부대를 제재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실시되는 쿠바에 대한 제재다.

미 재무부는 이번 제재가 '글로벌 마그니츠키법'에 따른 것이라 밝혔다. 해당 법은 심각한 인권 탄압이나 부패에 관여한 인사의 미국 재산을 동결하고 비자를 제한하며 미국 기업과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제재 조치는 바이든 대통령의 직접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제재는 시작에 불과하며, 쿠바 국민 탄압 책임자들을 계속 제재할 것"이라며 "쿠바 국민을 침묵시키려는 위협 속에 목소리를 높여온 이들을 부당하게 투옥한 엉터리 재판과 대량 구금을 비난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쿠바 국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송금정책도 검토중"이라 밝혔다.


쿠바 정부가 시위대의 구심력을 잃게 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인터넷 접속을 끊고 있는 문제와 관련해서도 "쿠바 정부의 검열을 우회해 쿠바 시민들의 인터넷 접속권을 보장해주기 위해 시민사회단체 및 민간부문과 협력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1일 쿠바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생활고를 견디다 못한 국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와 독재 타도와 자유를 외치며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쿠바 정부는 강경 진압을 시도해 1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체포됐다.


그러나 이전 시위들과 달리 별도의 주도세력이나 야권 등 정계와 직접 연결되지 않은 시위라 쿠바 당국의 강경진압에도 좀처럼 시위 열기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미 플로리다국제대학의 마이클 부스타만테 교수는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위의 특징은 누구도 어디서 어떻게 시위가 진행될지 예측할 수가 없고, 주도세력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쿠바 정권은 크게 당황하고 있으며, 어떤 방식으로든 현재 일당독재체제에 변화를 줘야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