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명예훼손' 최강욱 오늘 재판에 이동재 전 기자 증인으로 출석

최종수정 2021.07.23 07:09 기사입력 2021.07.23 07:09

댓글쓰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강진형 기자aymsdream@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이동재 채널A 기자가 23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재판에 피해자이자,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태균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최 대표의 속행 공판을 열고 이 전 기자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앞서 검찰은 주신문에 30분, 변호인은 반대신문에 3~4시간가량 소요될 것이라 예고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4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A 기자 발언 요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전 기자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글엔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을 건넸다고 해라', '유시민의 집과 가족을 털고 (유시민이) 이사장을 맡은 노무현재단도 압수수색 한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전 기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의 비리 정보를 제보하라며 이 전 대표를 협박하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돼 지난 16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 전 기자는 무죄 판결 뒤 형사16단독 재판부에 최 대표에 대한 엄벌 탄원서를 제출했다. 그는 지난 1월 최 대표를 상대로 500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도 법원에 제기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