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重 노사 "조선산업 재도약 위해 한뜻"…2년치 임단협 조인식 개최

최종수정 2021.07.22 12:10 기사입력 2021.07.22 12:10

댓글쓰기

노조는 회사 정상화 협력, 회사는 고용안정에 노력키로
‘2019년 임금협상’,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 조인식도 가져

현대重 노사 "조선산업 재도약 위해 한뜻"…2년치 임단협 조인식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최근 2년 치 단체교섭을 타결한 현대중공업 노사가 새 출발을 다짐했다.


현대중공업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22일 울산 본사 본관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갖고, 조선산업 발전과 회사 재도약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선언했다.

이날 선언식에는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전국금속노동조합 김호규 위원장,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경근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노사 선언은 장기간의 침체에 빠져있던 조선업이 최근 수주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모처럼의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노사가 갈등이 아닌 신뢰와 협력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한데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유지·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노조는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협력, 생산 현장의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노사는 고용안정,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위한 산업·업종별 협의체 구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최근 산업 현장에서 중요한 이슈인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데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이밖에 협력사 성장, 안전과 근로조건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건전하고 공정한 노사관계를 발전시켜 함께 성장하는 기업시민의 책무를 다하기로 했다. 이번 선언으로 인해 현대중공업 노사 관계가 대전환을 맞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노사 관계는 지난 2019년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을 놓고 갈등이 증폭돼 2019년 단체교섭이 두 번이나 해를 넘길 정도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하지만 지난 16일 2019·2020년 2년 치 단체교섭을 타결하며 갈등을 봉합한데 이어, 이날 노사 선언으로 뜻을 하나로 모음으로써 향후 신뢰와 협력의 노사문화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사는 이날 ‘2019년 임금협상’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조인식도 가졌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