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이노 노사, 역대 최단 시간·최고 찬성율로 단협 타결

최종수정 2021.07.22 12:49 기사입력 2021.07.22 11:00

댓글쓰기

노사, 지속가능 성장 위해 'ESG 강력 실행' 합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사진 왼쪽부터),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김재호 부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한 2021년 단체협약 조인식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사진 왼쪽부터),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김재호 부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한 2021년 단체협약 조인식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올해 단체협약(단협) 갱신 교섭에서 역대 최단 기간인 3주만에 잠정합의를 도출했다.


SK이노베이션 은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Complex)를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은 올해 단협이 지난달 16일 노사가 울산에서 상견례를 갖고 교섭을 시작한지 3주만에 잠정합의를 이끌어 냈다. 단협은 임금협상과 달리 다루어야 할 안건들이 많아 최소 3~4개월 이상이 걸리던 것이 통상인 점에 비춰보면 협상 기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된 것이다.


특히 이번 단협은 SK이노베이션 단협 역사상 최고의 투표율인 95.8%과 최고의 찬성율인 88.5%를 기록했다. 국내 통상적인 노사관계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높은 찬성율이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2017년 9월 임단협 타결시 회사의 성장과 구성원의 행복 증진을 위해 성숙된 선진노사문화를 구축하기로 합의하면서, 물가에 연동한 임금상승, 기본급 1%의 사회공헌 기금 조성 등 혁신적인 안건들을 합의한 바 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단협에서 선진 노사문화를 위한 실행 방안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적극 동참하고 강력하게 실행해 'New SK이노베이션'을 만들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이를 위해 '구성원의 행복 증진'이라는 공통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가치·균형·안정이라는 '미래지향적 3대가치' 관점에서 노동조합에서 제시한 복리후생제도에 대해서도 각각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또 '노사 공동 TF'를 만들어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4조3교대인 현행 근무형태를 4조2교대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검토를 하기로 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