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GC녹십자, 에이프로젠과 바이오의약품 CMO 협력 추진

최종수정 2021.07.20 13:39 기사입력 2021.07.20 13:39

댓글쓰기

GC녹십자는 20일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서 에이프로젠과 위탁생산(CMO) 업무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김성화 GC녹십자 오창공장장, 임승호 GC녹십자 생산부문장, 경영철 에이프로젠 오송공장장, 폴 안드레아(Paul Andrea) 에이프로젠 공장운영책임전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GC녹십자)

GC녹십자는 20일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서 에이프로젠과 위탁생산(CMO) 업무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김성화 GC녹십자 오창공장장, 임승호 GC녹십자 생산부문장, 경영철 에이프로젠 오송공장장, 폴 안드레아(Paul Andrea) 에이프로젠 공장운영책임전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GC녹십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GC 녹십자 가 에이프로젠과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협력을 추진한다.


GC녹십자는 20일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서 에이프로젠과 CMO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바이오의약품 CMO 사업에 대한 포괄적인 상호협력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현재 GC녹십자가 보유한 오창공장 내 완제의약품 CMO가 가능한 통합완제관 시설과 에이프로젠의 의약품 원료 생산 전문성을 바탕으로 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GC녹십자의 오창 통합완제관은 기획 단계부터 자체 생산 품목과 함께 CMO 물량까지 염두에 두고 연간 10억도즈(회분)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추도록 설계됐다.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CMO 시설의 70% 이상이 북미와 유럽에 집중돼 있는만큼 통합완제관이 아시아 시장의 주요 시설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에이프로젠은 최근 바이오신약과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이어 위탁개발생산(CDMO)으로도 사업영역을 넓혔다. 에이프로젠의 계열사인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 오송공장은 지난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최종 적합 판정을 받았다. 회사 측은 연간 2500㎏ 의약품 원료 생산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임승호 GC녹십자 생산부문장은 “차별화된 양사의 역량을 살리는 동반성장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고, 강영철 에이프로젠 전무는 “생산 능력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협력관계를 긴밀히 유지해 가시적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