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부의신' 강성태, 1996년생 박성민 靑비서관 임명에 "공신보다 탑, 합격비결 궁금"

최종수정 2021.06.24 14:48 기사입력 2021.06.24 09:44

댓글쓰기

'공부의신' 강성태씨./사진=유튜브

'공부의신' 강성태씨./사진=유튜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공부의신'으로 불리는 유튜버 강성태씨가 25살의 나이에 청와대에 입성한 박성민 청년비서관에 대해 "공신(공부의신)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이분이 탑인 것 같다"며 우회적으로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강씨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서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공무원 시험 수강생들에게) 하루에 10시간씩 공부할 거 아니면 때려치우라고 했었다. 그래서 수강생들이 정말 9급 공무원이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하고 그런다"라며 "그런데 9급도 아닌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하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신닷컴에서 행정고시 합격한 공신도 몇 번 초대해서 촬영했다. 그 무시무시한 시험에 합격해도 5급이고, 25년 정도 일하고 운 좋으면 1급이 되는 건데 무려 25살에 1급이 되셨다"며 "이게 경기지사나 군단장과 같은 급"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년 공신닷컴에 전국 수석 초대하고, 온갖 시험 최단기간 합격자들, 세계 1위 기업이나 공기관 합격하신 분들 등 대한민국에 진짜 공신이란 공신은 죄다 초대해서 합격비결을 들어왔지만, 이분이 탑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강씨는 "(박 비서관이)어떻게 통과했는지 면접은 어떻게 치르셨는지, 무슨 루트로 경쟁은 또 얼마나 치열했는지 슬럼프는 어떻게 극복하셨는지 방법만 알 수 있다면 하루 10시간이 아니라 정말 18시간씩이라도 하겠다고 꼭 좀 모셔봤으면 좋겠다는데"라면서 "아마 일 자체가 청년들을 위해서 하시는 거니까 그런 노하우 공유 정도는 해주시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사진=연합뉴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박 비서관을 신임 청년비서관으로 임명했다. 박 비서관은 지난 2019년 민주당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된 뒤 지난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시절 최고위원을 지냈다. 현재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비서관은 민주당 최고위원 등을 지내며 현안에 대해 소신 있게 의견을 제기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는 균형감을 보여줬다"며 "청년 입장에서 청년의 어려움을 더 잘 이해하고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사 배경을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선 박 비서관 임명을 두고 공정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이번 청와대 인사에 대해 "파격이 아닌 코미디"라며 "이런 인사는 청년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분노만 살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한 라디오에서 "박 비서관도 당에서 활동하고, 사회적 활동하면서 평가받고 검증받은 사람이라 충분히 자격이 있다"라며 "1급 자리라 하지만 정무직이기 때문에 임기가 정해져 있지 않고, 아무리 길어도 문재인 대통령 임기 때까지밖에 안 한다. 청년 문제를 보다 청년의 관점에서 풀어보려는 자세, 그런 의지의 표명이라고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