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뮤니스바이오, 위암 NK세포치료제 임상 1상 승인

최종수정 2021.06.22 13:07 기사입력 2021.06.22 13: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항암 세포치료제를 연구하는 이뮤니스바이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위암을 대상으로 NK세포치료제 MYJ1633을 단독 투여하는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


임상은 항암제 2차 치료에서 유의미한 효과를 보지 못한 위암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하며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한다. 임상에 투여하는 치료제 MYJ1633은 단순히 암세포를 제거하는 것을 넘어 암의 근원인 암줄기세포를 살상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 부작용을 줄여 환자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에서 위암 발생률이 가장 높은 나라로, 국내 위암 환자는 28만명에 달한다. 매년 약 3만명씩 증가하고 있다.


임상 시험은 이뮤니스바이오의 상업용 임상 중 첫 단독 투여 디자인이다. 임상을 통해 NK세포치료제가 가진 면역항암제로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는 것이 목표다. 성공적으로 임상을 종료하면 추가 임상을 통해 범용적인 효능을 확장할 계획이다.


강정화 이뮤니스바이오 대표는 "HER2 양성, 전이성 위암을 대상으로 설계한 병용 투여 임상 디자인의 뒤를 이어 또 다른 위암 임상을 시작한다"며 "위암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보조요법으로 인식했던 세포치료제의 항암 효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코스닥 시장 상장을 준비하는 이뮤니스바이오는 키움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다. 기술평가 심사와 지정 감사를 거쳐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