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A "1분기 5G 스마트폰 4위 그친 삼성, 내년 2위 탈환"

최종수정 2021.06.22 09:02 기사입력 2021.06.22 09:02

댓글쓰기

5G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치 발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올해 1분기 샤오미와 중국계 스마트폰 기업들에 밀려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까지 떨어졌던 삼성전자가 내년 2위를 회복할 전망이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5G 스마트폰을 1700만대(12.5%) 출하해 애플, 중국업체에 이어 4위에 그쳤다.

애플은 작년 출시한 5G 아이폰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점유율 29.8%로 1위를 차지했고, 오포(15.8%), 비보(14.3%)가 2~3위에 올랐다. 작년 4분기 4위였던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근소한 차이로 5위(12.2%)에 머물렀다.


다만 내년에는 삼성전자가 견조한 판매 성과를 내면서 중국업체를 제치고 선두권에 진입할 전망이다. SA는 2022년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이 8억7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예상치 6억2000만대보다 약 40% 늘어난 규모다.


삼성전자는 아시아와 북미, 서유럽을 중심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14%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됐다. 올해 예상치 13%보다 높은 수준이다.

다만 중국계 오포, 비보, 샤오미의 격추는 지속될 전망이다. 3사 내년 합산 점유율은 34%로 올해 39%보다 소폭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애플은 올해 가을 두 번째 5G 라인업을 내놓으면서 올해 전체로 보면 31% 점유율을, 내년에는 27%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SA는 "중국 5G 스마트폰 성장 둔화로 샤오미는 2022년부터 성장이 느려질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내년에 걸쳐 5G 네트워크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5G 스마트폰 점유율을 높이고 중국 업체를 제칠 것"이라고 전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