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보성군, 주민 삶의 질 높이는 도시 숲 조성 박차

최종수정 2021.06.21 18:38 기사입력 2021.06.21 18:38

댓글쓰기

보성군, 주민 삶의 질 높이는 도시 숲 조성 박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전남 보성군(군수 김철우)이 산림청과 전남도 도시숲 조성 공모사업 추진을 통해 주민 생활 밀접형 도시숲 조성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올해까지 총사업비 35억 원을 투입해 ▲생활권 주민 참여 숲(2개소), ▲악취 및 미세먼지 저감 건강휴양형 도시숲(1개소), ▲보성역 발굴 원시 숲(1개소), ▲보성농협주차장 생활숲(1개소)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보성역과 녹차골보성향토시장 구간은 100년 된 살구나무와 송악 등 기존 생태를 최대한 살려 천연 숲을 조성한다.


주민들이 숲을 즐길 수 있도록 대나무와 목재칩을 활용한 0.2㎞ 길이의 숲속 오솔길도 개설됐다.


부지는 한국철도공사와 협의해 화물열차 기지로 사용되던 공한지를 활용한다.

보성읍 우산교차로에서 장거리 교차로 구간(2.1km)은 국도 이전으로 차량 통행이 감소함에 따라 시내로 유입되는 악취와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다기능 숲이 조성된다.


숲속을 거닐며 힐링할 수 있는 산책길과 보성의 역사를 알리는 상징물도 설치할 계획이다.


농협 하나로마트 주차장은 열차 소음을 차단하면서 주민들이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생활 숲 조성을 위하여 설계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읍과 벌교읍 중심 생활권 내 공한지를 활용하여 숲속의 미래 도시 보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성과가 이제야 힘을 받아 추진되고 있다”며 “멀리 나가지 않더라도 생활권 내에서 가벼운 산책과 건강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는 정주여건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2018년부터 내년까지 1천만 그루 도시숲 조성을 위해 ▲오봉산 생태길 조성 사업, ▲보성강 배롱나무길, ▲동윤천 생태하천 복원 사업 등을 통해 다양한 숲과 명품길을 조성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kun578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