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끝까지 국민 안전 지킨 소방관, 마지막 길 떠나다

최종수정 2021.06.21 11:00 기사입력 2021.06.21 11:00

댓글쓰기

쿠팡물류센터 화재현장 순직 故 김동식 구조대장
오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영결식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인명검색 중 순직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52)이 가족과 동료들의 애도 속에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영면했다.


21일 오전 9시30분 경기 광주시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김 대장에 대한 영결식이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김 대장의 가족과 소방 동료 등 90여명은 생전 국민 안전 수호를 위해 헌신한 그를 기리며 눈물을 흘렸다.

장의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경기지사는 "실낱같은 희망일지라도 마치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옷을 툭툭 털고 땀에 젖은 얼굴로 현장에서 나오는 김 구조대장의 모습을 볼 수 있길 바랐는데 끝끝내 김 구조대장을 잃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언제나 가장 뜨겁고 위험한 곳을 지키던, 가장 먼저 현장에 들어가 가장 나중에 나오던 그를 모두가 기억할 것"이라고 추모했다.


이어 "미비한 제도를 보완하고 근복적 대책을 마련해 비슷한 재난이 반복되지 않도록 경기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료를 대표해 조사에 나선 경기 광주소방서 함재철 소방위는 "무시무시한 화마 속에서 대장님을 바로 구해드리지 못하고 홀로 남겨둘 수밖에 없었던 1분1초가 두려웠다"며 "대장님을 지켜드리지 못해 대장님이 누구보다 사랑하고 의지했던 가족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대장님께서는 동료들에게 잘못된 건 타일러 주시고 늘 우직한 모습을 보여주신 분이었다"면서 "부디 좋은 곳에서 무거운 짐은 내려놓고 영면하시길 기도드린다"고 애도했다.

유족과 소방 동료들은 김 대장의 영정 앞에 헌화하며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영결식을 마친 김 대장의 운구행렬이 영결식장을 천천히 빠져나가자 동료들은 일제히 경례를 하며 국민 안전을 위해 목숨을 바친 동료를 외롭지 않게 보냈다. 경기도는 김 대장에게 1계급 특진과 녹조근정훈장을 추서한다. 유해는 이날 오후 3시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김 대장은 지난 17일 오전 11시20분께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 인명검색을 위해 동료 4명과 진입했다가 홀로 빠져나오지 못했다. 김 대장은 후배 소방관들이 먼저 탈출할 수 있도록 뒤에서 돕다가 적재물이 무너져 내려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이틀 뒤인 19일 오전 수색작업을 재개해 같은 날 낮 12시12분께 지하 2층에서 김 대장의 유해를 수습했다.


김 대장의 빈소가 차려졌던 경기 하남시 마루공원장례식장에는 정치권 인사를 비롯해 일반 시민들의 조문이 이어지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소방대원들의 안전부터 먼저 챙기며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벌인 구조대장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기다렸는데 마음이 아프다"고 애도했다.


김 대장은 1994년 소방에 투신해 경기 고양소방서에서 첫 소방관으로 일했다. 이후 27년간 하남, 양평, 용인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쳐 지난해 1월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으로 근무했다. 응급구조사2급 자격증에 육상무전통신사·위험물기능사 등 각종 자격증을 두루 취득하고, 소방서장 소방행정유공상과 겨울철 재해예방유공 경기도지사 표창장을 수상하는 등 인명구조와 재난 대응에 헌신한 베테랑 소방관이었다. 쿠팡은 20일 강한승 대표 명의 입장문에서 "평생 유가족을 지원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유족과 협의해 순직 소방관 자녀분들을 위한 ‘김동식 소방령 장학기금’을 만드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이날 물류센터 건물에 대한 막바지 잔불 제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큰 불길은 잡혔으나, 내부 구조가 복잡하고 적재물이 많아 불씨가 군데군데 남아있는 만큼 완전 진압까지는 하루 이틀정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소방당국은 건물 전체에 대한 2차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마무리 진화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찰은 불이 났을 당시 건물 내 스프링클러 작동이 8분가량 지체된 부분에 대해 쿠팡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임의로 조작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를 처벌할 방침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