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진석 "국민의힘 당명 못바꿔"…'좋아요' 꾹 누른 이준석

최종수정 2021.06.19 16:18 기사입력 2021.06.19 16:18

댓글쓰기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인사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인사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고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좋아요'를 남기며 정 의원의 주장에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중요하다고 해서 국민의힘 당명을 아무렇지도 않게 손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모처럼 많은 국민들의 공감이 스며든 정당이 되기 시작했고 정권교체의 기대치를 한껏 높이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뻔히 아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께서 갑자기 '입장바꿔 생각해 달라'며 당명변경을 요구하는 것은 과욕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정 의원은 "'국민의힘' 당명에 어떠한 외생변경도 허용할 수 없다"며 "이번만큼은 안 대표가 양보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완성하는 것이 곧 '국민의당'이 승리하고 국민이 승리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19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좋아요'를 남겼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19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좋아요'를 남겼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이 대표와 안 대표는 최근 조속한 합당에는 공감대를 이뤘으나 당명 변경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한 라디오에 출연해 "당원 가입이 폭증하고 당의 이미지도 좋은 상태에서 (당명을) 바꿀 이유는 없다"며 국민의당의 당명 변경 요구가 '새로운 제안'이라고도 말한 바 있다.


반면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당명 변경 여부를 두고 다른 입장을 보였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끝자 한 글자만 차이가 난다"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국민의힘당' 해도 아무 상관 없다. 당명 문제는 전혀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는 국민의당과 합당을 위해 당명 변경도 가능하다는 취지로, 정 의원과 이 대표의 의견과 갈린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