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원전폐쇄 지역, 일자리 감소 등 지역경제 위축"

최종수정 2021.06.19 16:06 기사입력 2021.06.19 16:06

댓글쓰기

에경硏 보고서…"원전폐쇄 전 지역경제 개발계획 수립 필요"

"美 원전폐쇄 지역, 일자리 감소 등 지역경제 위축"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세계에서 가장 많은 94기의 원전을 운영하는 미국에서 원전 폐쇄 조치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원전 폐쇄가 인근 지역에 미치는 타격이 큰 만큼 조기에 지역경제 개발 계획을 수립, 사회·경제적 여파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9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은 올해 5.1기가와트(GW) 규모의 원전을 폐쇄할 예정이다.

현재 원전이 폐쇄된 지역들은 재정 위축, 일자리 감소 등의 타격을 받고 있다. 원전 폐쇄 지역의 경기 위축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미국 뉴욕시 북쪽에 위치한 인디언포인트 2·3호기의 경우 폐쇄 이후 인근 지역의 세수, 일자리 감소 결과를 낳았다. 해당 원전은 연간 4억 달러 규모의 지역내총생산(GRP), 2000명의 고용을 창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캘리포니아주 디아블로 캐년 원전 폐쇄로 인한 연간 경제적 손실 규모는 8억달러 수준으로 추산된다. 위스콘신주 키와니 원전 폐쇄는 650개의 일자리를 없앴고, 인근 지역에 연간 6억3000만달러 규모의 손실을 야기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미국 경제개발관리부(EDA)는 지난해 원전을 폐쇄한 지역 지원을 위해 1500만 달러의 예산을 책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인용해 "원전 인근 지역은 사용후 핵연료 등 지역경제 개발을 저해하는 요인을 파악하고, 원전 해체에 앞서 지역경제 개발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 제기된다"며 "연방 정부가 원전 폐쇄를 경험한 지역이 폐쇄 과정에서 얻은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역 간 네트워크 조성을 도와야 한다는 제안도 나온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은 이 같은 원전 폐쇄 조치와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일부 원전의 수명 연장도 병행하고 있다.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는 지난달 버지니아주 서리 원전 1·2호기의 수명을 20년 추가로 연장했다. 이로써 서리 1·2호기의 수명은 기존 60년에서 80년까지 늘어나게 됐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