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총·상장협·코스닥협 3개 단체, ESG 정책 수립·지원 MOU 체결

최종수정 2021.06.15 15:00 기사입력 2021.06.1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코스닥협회가 경제단체로서는 처음으로 기업주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자율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경총 등 3개 단체는 15일 서울시 마포구에 있는 경총회관에서 '기업 ESG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이번 MOU 체결은 연기금 등 자산운용사와 글로벌 투자자의 ESG 검증 요구를 가장 직접적으로 받고 있는 상장기업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대표 경제단체 간 정책 대응과 기업 지원에 필요한 포괄적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이뤄졌다.

3개 단체는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정책 대응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ESG 평가기준 마련에 대한 대정부 의견 개진과 기업의 자발적 실사 지원을 위한 매뉴얼 마련 등 구체적 공동과제도 적극 발굴·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최근 ESG 경영위원회 출범과 ESG 실무 교육과정 개설 등 투 트랙 대응체계를 구축했으나 정책 개발 및 대응에는 경제단체 간 협업이 중요하다"며 "ESG 개념에 대해 사회 전체적으로 합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ESG 경영이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단체 간 정책역량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구용 상장협 회장은 "2022년 기업지배구조보고서 공시의무가 자산 1조원 이상 상장회사로 확대되고, 2025년부터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작성·공시 의무까지 추가될 예정"이라며 "상장회사에 대한 정보공개 요구가 날로 강화되고 있어 부담이 상당하지만 'ESG 경영'이라는 세계적인 정책 방향에 공감하며, 아울러 ESG 경영을 잘하는 기업에는 인센티브가 마련되도록 힘을 기울일 것"이라 밝혔다.

장경호 코스닥협 회장도 "글로벌 ESG 트렌드의 국내 확산으로 중소·벤처기업인 코스닥기업도 적잖게 혼란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ESG가 경영활동의 부담으로 작용하기보다는 기업 체질을 개선해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ESG 경영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 전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