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G7 정상 반중 연대 이끌었다

최종수정 2021.06.14 04:02 기사입력 2021.06.14 04:02

댓글쓰기

G7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서 중국 비판 나서
G7 성명도 중국 문제 지적
2018년엔 북·러 문제만 거론해 대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국에 맞서는 민주국가들의 연대를 이끌어 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G7정상회의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도 강하게 중국을 압박하는 등 중국에 맞서는 자유 진영의 리더라는 입지를 확고히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G7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은 협상 테이블로 복귀했고, 완전히 관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들이 독재국들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미국은 독재국가라는 표현으로 중국에 대한 비판을 이어왔다.

그는 중국의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대응에 우려를 표명하며 "더 책임있게 행동하라"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코로나19 기원설 조사에 대한 협력도 요구했다. 그는 "우린 동물들 및 그런 환경과 교감한 박쥐 시장에서 코로나19가 유발됐는지, 실험 실패 여부에서 비롯됐는지를 판단할 실험실에 접근하지 못했다"며 "아직 정보 당국이 확신하지 못해 나는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중국의 비협조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언급한 것이다.


G7도 폐막 성명을 통해 중국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미국의 입장에 동조했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중국의 홍콩 민주화 세력 탄압과 신장지구 강제노역, 대만과의 갈등, 무역문제 등을 거론하며 대중국 공세를 강화했다.


성명은 "중국에 신장의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과 홍콩반환협정과 홍콩 기본법이 보장하는 홍콩의 권리와 자유, 고도의 자치를 지키라고 촉구함으로써 우리의 가치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정상은 이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도 언급했다. 남중국해에서의 갈등에 대한 우려도 빠지지 않았다.


G7들의 우려는 중국과의 경제갈등도 포함했다. G7 정상들은 글로벌 경제의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저해하는 중국의 비시장(Non-Market) 정책과 관행에 대응하기 위한 집단적 접근 문제를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G7정상회담의 결과물에 북한이나 러시아가 아닌 중국이 집중적으로 거론된 것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2018년도 G7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는 북한과 러시아에는 한 문단이 통으로 할당됐지만, 중국은 명시적으로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당시엔 중국과 관련해서는 어떤 것에서도 합의에 이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장관도 이날 ABC, CBS 방송과 연이어 인터뷰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이 제기한 도전에 맞서 G7 회원국을 통합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분야에서 중국을 힘의 우위에서 다룰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회의가 자신이 참석했던 정상회의 중 가장 중요했다면서 "민주주의가 하나로 합쳐지는 것이 각국 국민과 전 세계인에게 구체적인 방법으로 전달될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증명했다"고 전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