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건물 붕괴 사고 수사 ‘속도’…경찰, 시공사 3명 추가 입건

최종수정 2021.06.11 17:27 기사입력 2021.06.11 17:27

댓글쓰기

총 7명 입건…업무상과실치시상 혐의 적용

박정보 광주 재개발 붕괴사고 수사본부장이 11일 오전 광주광역시경찰청에서 수사사항을 브리핑 하고 있다.

박정보 광주 재개발 붕괴사고 수사본부장이 11일 오전 광주광역시경찰청에서 수사사항을 브리핑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광역시 동구 재개발지역 철거 중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광역시경찰청 재개발 붕괴사고 수사본부는 해당 사고와 관련해 4명을 입건·출국금지한 데 이어 3명을 추가로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추가로 입건된 3명은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로 현재까지 총 7명(철거업체 3명·감리자 1명·시공사 3명)이 입건됐다. 모두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했다.


앞으로의 수사 결과에 따라 입건자는 더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불법 재하도급이 있었다는 정황도 포착하고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해당 재개발사업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은 업체는 ‘한솔’이지만 건물 철거는 ‘백솔’이라는 업체에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소방·국과수 등 유관기관과 함께 1차 현장합동감식을 진행했으며 현대산업개발 광주사무소, 철거업체 본사 등 5곳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현재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 71명으로 구성된 수사본부는 붕괴 원인과 철거 계획서 대로 진행했는지, 안전규정을 준수했는지 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0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도로에 있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크게 다쳤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