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당대표 후보들 “부동산 전수조사는 찬성…감사원 말고 다른 기관서”

최종수정 2021.06.10 08:00 기사입력 2021.06.10 08:00

댓글쓰기

조경태·홍문표 "권익위도 좋다"
주호영·이준석 "국회 공윤위" 나경원 "특위 구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9일 국민권익위원회나 국회 공직자 윤리위원회 등을 통해 소속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감사원에서 조사받겠다는 현 지도부의 결정에 대해서는 모두 거리를 두는 모양새다.


이날 KBS 주최 TV토론회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소속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일단 당대표 후보들은 현 지도부 결정처럼 감사원을 통한 조사 방식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국회 등을 직무감찰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는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한 것은 시간 끌기라는 지적도 있어왔다.

먼저 조경태 의원은 "민주당에서 권익위 발표가 나왔는데 국민의힘도 권익위에 맡겨서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당 출신이 권익위 위원장이라고 하지만 그 밑에 일하는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권익위에서 나온 결과를 가지고 민주당보다 더 엄정하게 출당과 제명, 수사 의뢰까지 할 수 있는 강력한 제재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도 "국가 체계상 감사원에서 이 문제를 다루는 게 좋은데 법리상 어렵다면 권익위에서 못 받을 이유가 없다"면서 "대통령 주변과 장·차관 고위공직자들도 함께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의원은 "국회에 공직자 윤리위원회가 있는데 의원 재산 취득이나 변동, 개발 정보를 이용한 것이 있는지를 심사하는데 매년 그걸 형식적으로 해서 문제였다"면서"지금도 정상적인 절차는 국회 공윤위에서 하되 전문성을 가진 외부인사 전원으로 특위를 구성하든지, 아니면 특별 입법을 통해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국회의원 300명뿐 아니라 청와대와 국토교통부, 한국주택토지공사(LH) 등 고위공직자가 이번에 한 번에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감사원 감사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어 국회의원 대상이 되기 어렵다는 판단이 있고, 권익위는 위원장이 단순히 민주당 전 의원일 뿐 아니라 그동안 결정이 상식적이지 않고 정의에 맞지 않아 맡기지 앟는 것이 좋겠다"면서 "주 의원의 생각에 동의해 국회 공윤위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윤리위에서 조사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특위를 구성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서 조사하고 문제가 있으며 비위에 따라 출당 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권익위에서 받았던 조사보다 훨씬 국민들의 신뢰를 줄 주체에게 받아야 한다"면서 "주 의원이 언급한 공윤위를 사실상 이런 걸 전담하는 조직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 전 최고위원은 "청와대나 권력기관 가까운 곳들이 이런 미공개 정보를 취득할 수 있기에 거기까지 확장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걸 동시에 추진하면 물타기로 오해 살 수 있으니 먼저 자발적으로 심사받고 문재인 정부 공직자들에게 범위를 넓히자고 제안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