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관리 한다…당분·칼로리·카페인 낮춘 음료 인기

최종수정 2021.05.19 12:41 기사입력 2021.05.19 12:41

댓글쓰기

건강관리 한다…당분·칼로리·카페인 낮춘 음료 인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당분·칼로리·카페인 등의 함량이 낮은 '3저 음료'가 소비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식품업계는 고유의 풍미를 살리고 필수 영양 성분은 함유하면서도 특정 성분을 낮춘 다양한 음료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식품의 '베지밀 에이스 저당 두유'는 설탕 대신 천천히 흡수되는 당(糖)을 사용한 저당 음료다. 벌꿀에서 유래한 성분이자 설탕에 비해 당의 소화·흡수 속도가 5분의 1 수준인 팔라티노스를 사용해 체내에 당분이 천천히 흡수되도록 설계했다.당 함량도 1팩(190ml)당 4g 이하의 저당(low sugar) 설계로 체계적인 당 관리가 필요한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여기에 뼈 건강을 돕는 칼슘과비타민D,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과 베타글루칸 등도 포함됐다.

코카콜라사는 최근 기존 스프라이트에서 설탕을 뺀 ‘스프라이트 제로’를 선보였다.'스프라이트 제로'는 설탕은 빼고 스프라이트고유의 입안 가득 퍼지는 시원함과 상쾌함은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제품 패키지에도 '제로 콘셉트'를앞세워 스프라이트 고유의 시원한 그린 색상을 배경으로 '제로 슈거(Zero Sugar)' 문구를 상단 스파크에 담아 제품 특징을 강조했다. 스파크 모양 역시 기존 스프라이트의 밝은 노란색과 대비되는 그레이 컬러로 구현해 기존 제품과의 차별점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건강한 수분 보충이 가능한 음료도 인기다.커피·티 전문기업 쟈뎅은 스틱형 분말 콤부차 '아워티콤부차' 2종을 출시했다. 제품은 '아워티콤부차자몽'과 '아워티콤부차 베리'로 유산균 17종, 식물성 유산균 사균체, 콜라겐, 히알루론산 등이 더해졌다. 1잔당 10kcal로 칼로리 부담도 적다.


수분 충전 음료 브랜드 ‘링티’는 최근 제로 칼로리의 신제품 ‘링티제로복숭아맛’을 내놨다. ‘링티제로복숭아맛’은 칼로리 부담 없이 매일 물처럼 마실 수 있는 음료다. 설탕 대신 자연 유래 감미료 에리스리톨을 사용해 0kcal 제품으로 출시됐다.

디카페인 커피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다.최근 롯데네슬레코리아는 '네스카페수프리모디카페인 커피믹스'를 내놨다. 제품은 ‘네스카페수프리모’만의 균형 잡힌 커피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오직 물로만 카페인을 추출하는 ‘워터 디카페인’ 기술을 적용해 보다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은 ‘던킨디카페인 커피’를 출시했다. ‘던킨디카페인 커피’는 카페인 함량을 96.9% 제거했지만 풍성한 맛과 향을 가졌다.일반 품종에 비해 복합적인 향미와 질감이 특징인 게이샤 품종의 원두를 사용해 과일에서 느낄 수 있는 산미, 캐슈넛 등 견과류의 고소한 맛 등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