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변호사' 줄리아니 아들, 뉴욕주지사 출마 선언

최종수정 2021.05.19 07:46 기사입력 2021.05.19 07:46

댓글쓰기

사진출처:로이터

사진출처:로이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최측근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아들 앤드루가 내년 뉴욕주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18일(현지시간) 앤드루는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을 '57대 뉴욕주지사 후보'로 수정하고 자신의 선거운동 홈페이지 링크를 공유했다.

그는 이날 선거운동 비디오를 공유한 지 몇 시간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변화의 시기다. 나는 뉴욕에서 자랐고, 뉴욕은 내 핏속에 있다.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뉴욕의 거대한 장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주지사로서 역대 최고의 컴백 스토리를 만들어가겠다"며 "뉴욕을 진정으로 세계의 희망의 등불로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앤드루는 최근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자신과 앤드루 쿠오모 현 주지사와의 대결을 세기의 복싱 타이틀전이었던 "무함마드 알리 대 조 프레이저"에 비유하기도 했다.

전직 프로 골퍼인 그는 지금까지 선출직을 맡아본 적이 없는 정치 신인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백악관 특보와 대외협력실 부실장으로 근무한 것이 공직 경력의 전부다.


사진출처:abc뉴스

사진출처:abc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앤드루의 출마 선언은 부친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등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가운데 이뤄졌다.


앤드루는 "아버지가 이번 선거운동에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제 밤 긴 대화를 나눴고, 그로부터 많은 경험을 얻었다"고 말했다.


앤드루는 10대 시절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골프를 칠 정도의 친밀한 관계로 백악관 근무 당시에도 대통령 집무실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던 소수의 측근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오랜 친구이고, 내가 그를 위해 일했다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화당 경선 과정에서 앤드루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식 지지를 끌어낼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


역시 '친트럼프' 인사인 리 젤딘(공화) 하원의원이 먼저 뉴욕주지사 출마를 선언해 한 달 만에 250만달러(약 28억원)의 선거자금을 모금하는 등 선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몇 주 전 마러라고에서 앤드루와 만나 이번 뉴욕주지사 선거와 관련해 자신의 마음이 '젤딘에게 기울고 있다'고 통보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두 명의 소식통이 NYT에 전했다.


그러자 앤드루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음 선거자료 제출 기한인 7월 중순까지 기다려준다면 자신의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장담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뉴욕주지사에 도전장을 내민 공화당 후보는 젤딘 의원과 롭 아스토리노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장에 이어 앤드루까지 세 명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