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스토어, 무료 모바일 글꼴 3종 공개…개발사 지원

최종수정 2021.05.17 09:08 기사입력 2021.05.17 09:08

댓글쓰기

원스토어, 무료 모바일 글꼴 3종 공개…개발사 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앱마켓 원스토어가 모바일에 최적화된 무료 글꼴 3종을 선보이며 중소 개발사, 콘텐츠 제작자들의 지원에 적극 나선다.


17일 원스토어에 따르면 이번에 무료로 공개된 글꼴 3종은 ‘원스토어 모바일고딕 제목체’, ‘원스토어 모바일고딕 본문체’와 ‘원스토어 모바일POP체’다. 해당 서체들은 시인성을 특히 요하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돼 뛰어난 가독성을 자랑한다. 원스토어는 개발 단계부터 글꼴 디자인에 기업 아이덴티티를 강하게 반영하기 보다 사용자 입장의 폭넓은 활용에 초점을 맞춰 게임은 물론 웹툰 등의 온라인 콘텐츠, 각종 이벤트 등에 두루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

원스토어 모바일고딕 제목체는 모바일 환경에서 시선을 끌어당기기 적합한 제목용 서체다. 안정적이고 단단한 요소와 부드러운 힘을 두루 가진 서체로 유튜브 썸네일이나 템플릿 내 강조하고 싶은 문구에 활용하기 좋다. 원스토어 모바일고딕 본문체는 보다 긴 글에서 활용됐을 때 가독성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며, 원스토어 모바일POP체는 손글씨를 기반으로 한 캐주얼한 서체로 온라인 프로모션에 활용하기 좋다.


이번 무료 글꼴 제작 및 배포는 원스토어가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업계와의 상생 지원 정책의 일환이다. 원스토어는 중소 개발사가 높은 비용과 활용도가 제한된 서체로 인해 콘텐츠 개발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3종 모두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글꼴 라이선스를 개방했다.


원스토어는 또한 웹페이지를 보는 사람의 컴퓨터에 글꼴이 설치 되어 있지 않아도 폰트가 적용된 상태로 내용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저용량 버전의 웹폰트도 함께 공개해 다양한 분야의 실무자들이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원스토어는 이번 무료 글꼴 공개를 기념해 ‘원스토어 글꼴 좋다’ 캠페인도 진행한다. 캠페인은 원스토어의 무료 글꼴 소식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 공개와 글꼴을 활용한 게임 이벤트, 굿즈 등으로 구성됐으며, 원스토어 이벤트 페이지(www.gg-onestor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최근 유명 연예인들의 재치 있는 입담과 실제 회사 생활을 방불케 하는 콘텐츠로 주목 받고 있는 ‘맵케팅1팀’이 글꼴 홍보를 위해 치열하게 일하는 영상이 공개된다. 영상에는 방송인 유병재가 특별 출연했다. 또한 팝핀 댄서 ‘팝핀호안’과 콜라보 영상도 공개했다. 팝핀호안은 원스토어 글꼴의 특징을 현란한 댄스로 표현하고, 네온사인을 입은 글자가 팝핀호안의 주위를 감싸는 영상으로 트렌디한 감성을 전달한다. 영상들은 원스토어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원스토어)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게임을 통해 선물도 증정하는 이벤트인 ‘글꼴 좀 보소’는 오는 6월 10일까지 진행된다. 총 15개 스테이지로 구성된 게임은 스테이지 마다 제한 시간 20초 내 제시어와 동일한 문장을 빠르게 찾아 시간 안에 전체 스테이지를 통과하면 된다.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또한 원스토어는 글꼴로 제작된 한글 시계를 비롯해 틴케이스, 클립 아트펜 등 문구류 패키지와 창작자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영상 자막 소스 13종, 웹과 앱에서 모두 활용 가능한 파워포인트 템플릿, 노트 템플릿 등도 무료로 제공한다.


이 외에도 다수의 개발사가 모여 있는 판교에 원스토어 글꼴 3종을 활용한 옥외광고도 게시해 더욱 많은 이들이 원스토어의 모바일 글꼴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지금껏 여러 기업에서 발표한 서체는 기업의 아이덴티티가 지나치게 강하게 반영 돼 활용성이 제한되거나, 상업적인 용도로의 활용이 불가능한 등 실제로 활용하기 힘든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에 공개된 원스토어의 무료 글꼴을 활용해 많은 개발자들과 콘텐츠 제작자들이 더욱 자유로운 환경에서 완성도 높은 모바일 콘텐츠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