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까지 뻗은 '고무줄' 만리장성?…외국 교과서에도 끝없는 왜곡

최종수정 2021.05.15 19:47 기사입력 2021.05.15 17:52

댓글쓰기

글랜코 출판사가 발행한 '세계 역사' 교과서에 만리장성이 평안북도까지 펼쳐있고, 한강 이북 고구려 영토가 중국 영토로 표기되어 있다. [사진제공=반크]

글랜코 출판사가 발행한 '세계 역사' 교과서에 만리장성이 평안북도까지 펼쳐있고, 한강 이북 고구려 영토가 중국 영토로 표기되어 있다. [사진제공=반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중국의 만리장성이 북한 일대까지 뻗어있는 왜곡된 모습이 전 세계 유명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세계사 교과서에서 확인돼 동북공정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5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는 중국의 역사왜곡이 전 세계 교과서를 통해 확장되고 있다며 해당 사실을 전했다. 반크가 최근 미국과 유럽의 유명 출판사에서 발행한 세계사 교과서 40권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단 4권만이 지도에서 만리장성의 동쪽 끝을 베이징 인근 허베이성 산해관(山海關)으로 정확히 소개했다.

나머지 교과서 29권은 만리장성의 동쪽 끝을 한반도의 신의주와 압록강으로 왜곡했고, 심지어 7권은 만리장성을 북한 평안도까지 뻗어있는 것으로 그려 넣었다.


이러한 세계사 교과서 속에는 왜곡된 만리장성의 길이 외에도 고구려 시기 영토 대부분이 중국의 한(漢) 왕조 땅으로 표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2002년~2007년 동북공정 사업을 진행하며 고구려 역사를 중국 역사의 일부로 편입하는 논리를 펼쳤다. 또한, 동북공정 이후 만리장성의 길이를 재차 수정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2000년대 중반에는 6000km에 불과했던 만리장성의 길이가 2009년에는 8851km, 2012년에는 고구려와 발해가 쌓은 성까지 포함해 2만1196.18km로 늘리는 억지를 부렸다. 중국은 압록강 인근의 고구려 성인 박작성(泊灼城)의 흔적을 없애고, 그곳에 후산산청(虎山山城)을 쌓고는 만리장성이라 우기는 것이다. 당시 이들은 '중국역사집'을 간행하며 "4년 반 동안의 현지 조사 결과 만리장성이 한반도 내 평양 인근 지역까지 뻗어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지난해 7월 반크는 중국의 유명 백과사전인 바이두와 중국어 위키피디아에 만리장성이 평양까지 소개되어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역사왜곡 비판 포스터를 제작 및 배포했다. 당시 반크는 "중국의 만리장성 왜곡이 한국의 고조선, 고구려, 발해 등 고대사를 중국 역사의 일부로 편입시키려는 '신 동북공정'이라 판단한다"며 중국 정부의 역사왜곡 사실을 담은 디지털 포스터를 영어, 한국어, 중국어로 각각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 세계에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제 중국의 왜곡된 정보는 중국을 넘어 전 세계 유명 교과서에서까지 확인되고 있다. 반크는 "외국 유명 세계사 교과서 상에 중국의 만리장성 위치가 점차 한반도로 확장되고 있다"며 "왜곡된 세계지도를 통해 한국의 고구려 역사가 중국의 역사로 소개된 내용이 미국과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교과서 출판사들을 통해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사실로 인식되고 있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막지 못하면 고구려 역사는 중국의 역사로 둔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