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반도체' 반격 시작…삼성전자·현대차 손잡는다

최종수정 2021.05.15 16:33 기사입력 2021.05.15 16: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글로벌 기업이자 국내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현대자동차가 차량용 반도체 공급 안정화를 위해 위해 손을 잡는다. 단기적 수급난 대응 차원에서 협력 뿐만 아니라 미래차 핵심 부품 공급망 강화를 위한 장기적인 대비까지 함께 나설 전망이다.


지난 13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전자 ·현대차,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은 차량용 반도체 수요·공급 기업 간 연대 및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을 토대로 해당 기업과 유관 기관들은 전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기관 협력의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미래차 핵심 반도체의 선재적 내재화를 위해 공동 노력할 방침이다.


차량용 반도체 적용 예시/사진 제공=삼성전자 반도체 이야기 블로그

차량용 반도체 적용 예시/사진 제공=삼성전자 반도체 이야기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를 통해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와 대표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가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과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차세대 전력 반도체와 이미지센서, 배터리 관리 칩, 인포테인먼트용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양산차 적용 가능성이 높은 품목과 자율주행차용 AP와 AI 가속기, 미래차용 통신 프로세서 등 중장기 공동 기술 개발 품목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가 내년 중으로 차량용 반도체 '전 주기 자립화'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올해 안에 민관 합동 중장기 차량용 반도체 기술 개발 로드맵이 나올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정부와 기업들은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를 출범한 바 있다. 같은 달 현대차·기아 등 5개 완성차 업체와 만도, LS오토보티브 등 차량부품업체 8곳, 네오와인, 빌리브마이크론, 실리콘알엔디 등 팹리스 15곳이 모여 기술 교류회를 열기도 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