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전대에 발만 걸친채…테슬라 '상습 뒷좌석' 주행 덜미

최종수정 2021.05.14 10:49 기사입력 2021.05.14 10:13

댓글쓰기

운전대에 발 걸쳐 경보 작동 막아
상습적으로 뒷좌석 주행 해 와
테슬라, 오토파일럿 기능 대해 "완전 자동 아냐"

샤르마는 오토파일럿 기능에 의지한 채 뒷좌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주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샤르마는 오토파일럿 기능에 의지한 채 뒷좌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주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미국에서 테슬라 차량에 탄 남성이 운전석을 비운 채 자율주행 기능에 의지해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 순찰대(CHP)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테슬라 '모델3' 차량 운전석을 비우고 고속도로를 주행한 남성 파람 샤르마(25)를 난폭운전, 경관 명령 불복종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CHP 조사에 다르면 샤르마는 이전에도 상습적으로 '뒷좌석 주행'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그는 지난 8일 테슬라 자율주행 기능을 켜둔 채 뒷좌석에 앉아 주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CHP는 지난 10일 운전석이 빈 테슬라 차량이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는 다수의 신고를 받고 출동, 80번 고속도로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베이 브리지 구간에서 샤르마를 검거했다. 체포 당시 샤르마는 뒷좌석에 앉아 있었으며, 경찰을 목격한 뒤 앞 좌석으로 이동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 고속도로에서 난폭운전 등 혐의로 체포된 20대 파람 샤르마. / 사진=페이스북 캡처

지난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 고속도로에서 난폭운전 등 혐의로 체포된 20대 파람 샤르마. /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테슬라는 자사 전기차에 '오토파일럿' 기능을 기본 탑재해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이 기능은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은 아니다. 테슬라는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차량 매뉴얼에서 "오토파일럿은 완전한 자동 시스템이 아니다"라며 "운전자가 반드시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운전자가 오토파일럿 기능에 의지한 채 운전석을 비워두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운전대에서 장시간 손을 떼면 경보를 울리는 체계를 탑재하고 있다. 샤르마의 경우 뒷좌석에 앉은 뒤 발을 뻗어 운전대에 갖다 대는 방식으로 경보 작동을 방지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샤르마는 앨러미다 카운티 한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하루 만에 풀려났다. 이후 그는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지금도 테슬라 차가 전기 충전되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뒷좌석에 앉을 것"이라고 오토파일럿 기능을 맹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