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에이블씨엔씨, 1분기 영업손실 60억원…코로나19 영향 지속

최종수정 2021.05.13 15:27 기사입력 2021.05.13 15:27

댓글쓰기

에이블씨엔씨, 1분기 영업손실 60억원…코로나19 영향 지속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에이블씨엔씨 가 올해 1분기 매출 666억 원, 영업손실 60억 원, 당기순손실 36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3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다. 다만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51%, 68% 각각 개선됐다.

1분기에는 해외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일본 법인은 1분기 103억원의 매출로 분기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전년 동기 대비 12% 성장한 수치다. 에이블씨엔씨는 일본 법인은 2분기 더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설립한 미주법인의 매출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1분기 미주 지역 매출은 23억 원으로 전년 동기 7억 4000만 원에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1분기 유럽 지역 매출은 29억 원으로 전년 동기 27억 원 대비 소폭 성장했다.

반면 에이블씨엔씨 본사 매출은 491억원으로 전년 동기 646억원 대비 24%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오프라인 매출 감소와 오프라인 구조 효율화 영향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올해 해외시장 확대, 온라인 몰 '마이눙크'의 성장, 오프라인 효율화 3가지를 지속 추진해 실적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