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 수사팀 12일 기소 방침

최종수정 2021.05.11 20:40 기사입력 2021.05.11 20:40

댓글쓰기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수원지검 수사팀이 보고한 이 지검장에 대한 기소 의견을 승인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찰청 차장검사)은 이 지검장을 기소하겠다는 수원지검 수사팀의 의견을 수용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이 지검장의 사건을 이미 기소된 이규원 검사와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 사건과 병합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검사와 차 본부장의 재판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 중이다. 사건이 병합되면 이 지검장도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게 된다.


다만 수원지검 수사팀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재판에 참여하기 위해선 '서울중앙지검 검사 직무대행 발령'이 필요하다. 관련 발령 절차는 12일 중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지검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재임 중이던 2019년 6월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출국금지 과정에서 불법이 저질러진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하려는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외압을 행사해 수사를 무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지검장은 모든 과정을 문무일 당시 검찰총장에게 보고했다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전날 오후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는 이 지검장에 대해 수사를 중단하고 재판에 넘길 것을 권고했다. 당시 이 지검장은 반차를 내고 수사심의위에 직접 참석했지만, 현안위원들을 설득하지 못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