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EP "세계경제 성장률 5.9%…백신보유 선진국중심 불균형회복"

최종수정 2021.05.11 14:55 기사입력 2021.05.11 14:00

댓글쓰기

2021년 성장률 5.9%로 6개월전보다 0.9%P↑
IMF 6.0%·OECD 5.6%와 비슷
"美 증세추진·재정 등 예상 이상"
"하반기 강력반등…인플레 우려 과하다"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개월 전보다 0.9%포인트 높은 5.9%로 제시했다.


KIEP는 11일 '2021년 세계 경제 전망(업데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전망치를 내놨다. 국제통화기금(IMF)의 6.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5.6%와 비슷한 전망치다. 6개월 전 내놓은 전망치 5%보다 0.9%포인트나 끌어올렸다. 특히 미국 전망치를 2.8%에서 6.6%로 3.8%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안성배 KIEP 국제거시금융실장은 "바이든 정부가 막 들어섰던 지난해 11월엔 예상하기 어려웠던 대형 재정 패키지 정책을 내놨고, 향후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세율을 올리려 한다"며 "미국이 국채 발행을 통해 단기적으로 큰 재정 패키지 정책을 쓴 것이 성장률 상향 조정에 큰 영향을 미친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자료=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자료=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럽은 백신접종에 따른 소비회복과 재정지출 등으로 4.4% 성장할 것으로 봤다. 기존 전망치보다 0.7%포인트 올렸다. 일본 전망치는 3%로 1%포인트 올렸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도쿄 등 4개 지역에서 긴급사태를 선언한 데다 백신 보급이 더뎌지고 있는 점이 부담이라고 봤다.


중국은 백신접종이 늘면서 서비스업과 고용이 두루 성장하며 8.6%(기존 전망치 대비 0.2%포인트 상향 조정)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인도(9%로 전망치 유지), 러시아(3.3%, 0.1%포인트 상향 조정), 브라질(3.0%, 0.1%포인트 하향 조정) 같은 신흥국은 더디게 회복되거나 역성장에 시달릴 것으로 봤다. 나라별로 사정이 조금씩 다르지만, 신흥국은 공통적으로 선진국보다 백신 수급 속도가 느린 것이 약점으로 꼽혔다.


한국도 백신 보급 수준 때문에 미국 등 선진국보다 경제가 늦게 회복될 것이란 전망에서 예외일 순 없다. 앞으로도 각국은 코로나19 백신 보급 수준과 경제 상황에 맞게 배타적인 자국 중심의 부양책을 펼 것이기 때문에 미국만 치고 나갈 가능성이 크다. 김흥종 KIEP 원장은 세계 각국이 자국 상황과 수준에 맞는 경제·방역 정책을 펼치면서 미국이 독주하고 나머지 개발도상국이 간신히 따라가는 불균형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올해 세계경제의 키워드는 각국의 '불균형 회복과 차별적 정책 경로'다. 하반기에 예상보다 훨씬 강력한 세계 경제의 반등이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이런 회복은 'K자형'으로 차별적이고 불균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경제 회복 과정에서 여러 리스크 요인에 따라 흐름이 요동칠 수 있지만 세계 각국 정부는 자국 상황에 맞는 경제·보건 정책을 차별적으로 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이 때문에 불균등한 발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지적하는 인플레이션 우려는 크지 않다고 봤다. 미국 등 주요국의 재정지출 확대, 임금 등 노동비용과 생산비용 인상, 글로벌밸류체인(GVC) 재배치와 리쇼어링(제조업의 본국 귀환), 코로나19 위기 회복 속도와 양상에 따라 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벌어지고 있는 인플레이션은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기저효과가 발생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경제 위기는 양차 세계대전과 글로벌 금융위기처럼 직접적으로 공급 인프라가 훼손된 게 아니라 각국의 이동 제한(락다운) 조치로 공급-수요 측면 양쪽 모두 충격에 빠진 케이스라는 차이점도 무시할 수 없다. 김 원장은 "각국 정부들이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면서 재정·금융정책으로 공급 능력을 유지했기 때문에 공급발(發) 인플레이션 여파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공급 능력을 유지시켰기에 빠른 반등이 가능했고 확대 재정 정책 등도 공급 능력 측면에서 흡수할 여력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수요발(發) 인플레이션 위험 가능성도 작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김 원장은 코로나19 회복 이후 미국보다 빠르게, 전향적으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등 가입 추진국과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코로나19 위기만큼 급한 현안은 아니지만, 향후 GVC 재조정 등의 리스크를 유발할 요인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