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플러스, 이제훈 신임 사장 공식 취임…첫 행보는 ‘현장과 직원’

최종수정 2021.05.10 10:26 기사입력 2021.05.10 10:26

댓글쓰기

이제훈 홈플러스 신임 사장(오른쪽)이 10일 서울 양천구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으로 출근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

이제훈 홈플러스 신임 사장(오른쪽)이 10일 서울 양천구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으로 출근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홈플러스는 이제훈 신임 사장이 10일 공식 취임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의 첫 행보는 현장과 사람(직원)이었다. 첫 출근 장소를 본사 집무실이 아닌 점포 현장으로 결정하고, 점포 근무 직원들을 직접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이 사장은 이날 취임식 행사를 하루 뒤로 미루고 대형마트를 더한 창고형 할인점 모델인 홈플러스 스페셜 서울 1호점이자 서울지역 홈플러스 대형마트 점포 중 유일하게 여성 점장이 근무 중인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을 방문했다. 홈플러스에서 신임 CEO가 취임 첫 날 자신의 집무실보다도 현장을 먼저 찾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장은 특정 매장을 방문한다는 계획이 전해지면 과도한 의전이나 대청소 등 점포 현장 직원들의 불편함이 발생하기에 사전 통보 없이 깜짝 방문 형태로 목동점을 찾았다.

이 사장은 “오늘이 출근 첫날인데 이 곳 현장의 여러분과 눈을 마주치고 인사를 나눌 때 직원들의 반짝이는 눈빛에서 깊은 자부심과 매장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그 뜨거운 기운들을 모아 의미 있는 도전을 함께한다면 어떠한 경쟁에도 이길 수 있는 단단한 회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대한민국 유통업계를 선도해온 홈플러스 성공 신화의 주인공은 직원이었다”며 ”여러분의 경험과 고민에서 나오는 아이디어들을 경청하고 모으는 일을 앞장서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직원들에게 자신이 그린 홈플러스에 대한 비전과 경영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오프라인 경쟁력을 되살려 고객이 홈플러스를 방문할 이유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고 ▲온라인 사업을 강화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쇼핑환경을 조성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으로 고객이 응원하는 회사를 만들고 ▲홈플러스의 첫 번째 고객인 직원이 행복한 회사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 사장은 “유통업의 강자 홈플러스를 만든 근간이자 새 미래를 결정짓는 핵심 경쟁력은 고객과의 접점인 현장에 있다”며 “앞으로 여러분과 저 스스로에게 이것이 과연 고객과 현장을 위한 일인가를 끊임없이 질문하고 고객의 눈으로 바라보고 행동하며 고객의 입장에서 해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장의 취임식은 오는 11일 간소한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 사장이 집무실에서 취임 소감을 동영상으로 간략히 촬영해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발송하는 방식의 ‘언택트 취임식’으로 진행된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