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루살렘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사태…200여명 부상

최종수정 2021.05.08 17:20 기사입력 2021.05.08 17:20

댓글쓰기

예루살렘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사태…200여명 부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성지인 예루살렘에서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의 충돌로 200명이 넘는 인원이 부상을 입었다.


8일 주요 외신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라마단(이슬람 금식성월)의 마지막 주 금요일인 이날 저녁 예루살렘에서 팔레스타인 주민 수천명과 이스라엘 경찰이 충돌했다.

알아크사 모스크 단지 등 예루살렘 곳곳에서 벌어진 충돌로 인해 팔레스타인 주민 최소 205명 이상, 이스라엘 경찰관 17명이 다쳤다고 팔레스타인 적월신사는 전했다.


알 아크사 모스크에는 라마단 마지막 주 금요일을 맞아 팔레스타인인 7만여명이 예배에 참석했다. 알 아크사 모스크는 메카와 메디나에 이은 3번째 성지로 여겨지고 있다.


적월신사가 현장에 설치한 임시 병원에는 얼굴 등에 고무탄과 섬광 수류탄 파편에 맞은 팔레스타인 부상자 88명도 입원했다.

이날 예배를 마친 팔레스타인 주민 가운데 수천명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무장 정파 하마스의 깃발을 흔들고 구호를 외쳤다. 또한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팔매질하고 집기와 신발을 던졌다. 하마스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있는 이스라엘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섬광 수류탄 등으로 대응했다.


동예루살렘 정착촌을 둘러싼 갈등 상황으로 인해 예루살렘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이 같은 충돌이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들은 분석했다.


앞서 이스라엘 당국은 동예루살렘 셰이크 자라 지역에서 팔레스타인인 수십 명을 퇴출하겠다고 위협해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유대인들은 셰이크 자라에서 부동산을 획득하려고 팔레스타인인들과 법적 분쟁을 벌여오고 있다.


또한 이스라엘 당국은 라마단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동예루살렘 내 다마스쿠스 게이트 광장을 폐쇄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이 차량 등에 불을 지르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이자 당시 극단주의 유대교 단체 청년 회원들도 맞불 시위에 나섰다.


가자지구 무장세력은 이스라엘 남부지역을 겨냥해 40여 발의 로켓포를 쏘았고,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대한 대응 폭격과 어업해역 봉쇄로 대응했다.


요르단강 제닌 인근에서도 이스라엘 국경 경비대가 7일 무장한 팔레스타인인 3명에게 총격을 가해 2명이 죽고 1명이 다쳤다.


이스라엘은 1967년 이른바 제3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서쪽벽을 포함한 동예루살렘을 점령했다. 그러나 유엔 등 국제사회는 유대교, 이슬람교, 기독교의 성지인 예루살렘을 어느 쪽으로 속하지 않은 국제도시로 규정한다.


팔레스타인인의 시위 강경 진압한 데 대해 터키와 이란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터키 외교부는 8일 "우리는 알아크사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많은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다치게 한 이스라엘 보안군의 공격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성명을 냈다.


이란은 이번 사태를 '전쟁범죄'로 규정했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란은 이스라엘 점령군의 알아크사 모스크 공격을 비난한다"며 "이 전쟁범죄는 다시 한번 세계에 불법적인 시온주의 정권의 범죄성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