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백신 반강제 접종' 인권위 진정 현직 경찰관, "옳고 그름 아닌 인권의 문제"

최종수정 2021.05.08 11:48 기사입력 2021.05.08 11:48

댓글쓰기

"미접종자 면담·사유서 제출 요구
실적경쟁으로 번진 백신 접종
동료들 목소리 외면할 수 없었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중인 경찰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중인 경찰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 지휘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요'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직 경찰관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진정인은 평범한 현장 경찰관. 그의 '용기'에 동료 경찰관들도 호응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인 김기범 경사가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한 것은 지난달 30일이었다. 경찰 지휘부가 백신 접종 여부를 자율에 맡기겠다던 당초 약속과 달리 반강제적으로 맞도록 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는 이달 6일 경찰 내부망인 '폴넷'에 글을 올려 진정 사실을 동료들에게 알렸다. 동료들은 150개가 넘는 댓글을 달며 김 경사의 뜻에 공감했다.

계급 사회인 경찰 조직에서 자칫 '윗선'으로부터 '미운털'이 박힐 수도 있음에도 그는 어떻게 용기를 낼 수 있었을까. 김 경사는 8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백신 접종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맞기를 두려워하는 동료들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경사 본인은 지난달 29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사회 필수 인력으로서 경찰이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는 게 김 경사의 말이었다. 그러나 경찰의 백신 접종 일련의 과정에서 '인권'에 대한 고려가 없었다는 게 김 경사의 주장이다.


김 경사는 "처음에는 (접종이) 자율이라고 했는데 그 뒤에 접종률이 낮다는 질책이 나왔다"며 "시도경찰청장은 경찰서장을 압박하고, 서장은 각 과에 압박을 가하고 심할 경우 미접종 시 사유서를 작성하라거나 면담을 하라는 등 실적경쟁까지 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리적 압박에 건강상 문제나 우려가 있어도 마지 못해 맞는 직원들도 있었다"며 "부작용으로 사경을 헤맨 직원까지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경사는 접종 여부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접종은 '선(善)', 미접종은 '악(惡)'으로 볼 것이 아닌 개인의 선택이자 인권의 영역이라는 것이다. 그는 "백신 접종 여부를 떠나 과정의 문제"라며 "일련의 과정을 보면 과거에 그랬던 것처럼 인권에 대한 생각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경사는 "현재 피의자들의 인권에 대해 경찰이 엄청나게 많이 신경쓰고 있다"면서 "정작 같이 근무하는 경찰 동료들의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데 대한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고 이번 진정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