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흐 IOC 위원장 이달 중 日 방문 무산 가능성

최종수정 2021.05.07 19:25 기사입력 2021.05.07 19:25

댓글쓰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이달 일본 방문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와 IOC는 바흐 위원장이 오는 17일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성화 봉송 행사에 참석하고 이튿날인 18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하는 일정을 놓고 협의해왔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 회장은 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바흐 위원장의 이달 중 방일 가능성에 대해 "매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연장하기로 결정된 긴급사태 기간의 방일이 바흐 위원장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스가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 등 4개 광역지역에 선포해 놓은 긴급사태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5일부터 도쿄 등에 3번째 긴급사태를 발효하면서 애초 이달 11일까지로 기한을 정하면서 너무 짧은 기간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바흐 위원장의 방일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