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중공업, 폐플라스틱·폐비닐로 '수소' 만든다

최종수정 2021.05.06 08:51 기사입력 2021.05.06 08:51

댓글쓰기

폐플라스틱 수소화 공정도

폐플라스틱 수소화 공정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두산중공업이 폐플라스틱·폐비닐(이하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두산중공업은 폐플라스틱 연속식 열분해 전문 기업인 리보테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리보테크는 폐플라스틱을 연속식으로 열분해해서 가스를 생산하고, 두산중공업은 열분해 가스를 수소로 개질하는 핵심 설비와 공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에 적용하는 연속식 열분해 기술은 원료를 지속 투입해 연속적으로 생산을 할 수 있어 처리 규모를 쉽게 확대할 수 있고 경제성도 확보할 수 있다고 한다.

두산중공업은 올해까지 하루 0.3t가량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개질기를 개발해 경상북도 문경시에 위치한 리보테크에 설치, 운전할 예정이다. 이후 실증과제를 통해 폐플라스틱으로부터 하루 3t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기술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두산중공업 송용진 부사장(왼쪽)과 리보테크 황병직 대표이사가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두산중공업 송용진 부사장(왼쪽)과 리보테크 황병직 대표이사가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매년 국내에 800만t 이상의 폐플라스틱이 배출되는데 매립, 소각 및 고형폐기물(SRF) 원료가 되는 약 400만t의 폐플라스틱에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며 "폐플라스틱 수소화로 자원순환과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생산된 수소는 추후 연료전지, 수소가스터빈 등에 활용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는 두산중공업은 다방면으로 수소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창원 본사 공장 내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를 건설하고 있으며, 제주도에서는 풍력발전을 연계한 수전해 그린수소 생산을 진행 중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