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에서도 '이재용 사면론' 나왔지만…靑 "입장 변화 없다"

최종수정 2021.05.04 18:38 기사입력 2021.05.04 18: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여권에서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이 제기됐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사면은 없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4일 춘추관에서 '사면을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은 변화가 없는지' 묻는 취재진에 답해 "현재로서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이날 오전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이 "조금이 아니라 강력히 존재한다"며 여권에서는 처음으로 사면론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불안한 경제와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사면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 "지금까지 검토한 바 없고 현재로서도 검토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