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상풍력발전기 구조 안전성 검사, 대폭 간소화된다

최종수정 2021.04.21 09:45 기사입력 2021.04.21 09:45

댓글쓰기

KIMM 연구진, 고유진동수 측정 구조건전성 감시시스템 개발

해상풍력발전기 구조 안전성 검사, 대폭 간소화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기계연구원(KIMM)은 우리 바다에 설치된 해상풍력발전기의 안전을 더욱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구조건전성 감시시스템(SHM·Structural health monitoring system)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해상풍력발전단지를 한층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어 풍력에너지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기계연의 시스템 다이나믹스연구실 서윤호 책임연구원은 바다에 설치된 해상풍력발전기가 갖는 고유진동수를 활용하여 구조의 상태를 정밀하게 감지하는 구조건전성 감시시스템을 개발했다. 건물과 교량 같은 대형 구조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정보를 측정해 안전성을 감시하는 시스템이다. 구조물의 진동과 변형률 등 물리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부터, 눈으로 확인해야 하는 육안검사, 비파괴 검사 등 오프라인으로 이뤄지는 주기적인 진단까지 다양한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풍력발전기의 구조 안정성은 날개가 회전하며 발생하는 하중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 특히 해저에 설치돼 조류와 파도 뿐만 아니라 해수에 의한 구조물의 부식, 해저 지형의 침식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지지 구조가 튼튼해야 한다.


연구팀은 풍력발전기의 지지 구조 안전성을 효과적으로 진단하기 위해 구조물의 고유진동수를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고유진동수란 모든 구조물이 갖는 고유의 진동수를 의미하며, 모든 구조물은 외부의 충격이 올 때 고유의 진동수(주파수)로 진동한다. 피아노나 실로폰, 편경 등도 고유진동수 때문에 소리가 난다.

연구팀은 해상풍력발전기의 동작여부와 발전량, 회전속도 등의 다양한 센서 정보를 바탕으로 미세하게 달라지는 고유진동수를 추정하는데 성공했다. 지금까지는 구조물의 건전성을 감시하기 위해 다양한 센서 정보를 개별적으로 분석해야 했지만 이제는 고유진동수를 측정하는 것 만으로 안전성 진단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최근 친환경 공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석션 버켓 지지 구조 해상풍력발전기에 이 시스템을 설치해 1년 간 데이터 획득 및 감시 성능에 대한 검증을 실시한 결과 운영 인원·비용을 절감하는 등 효율적으로 안전성 진단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윤호 KIMM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을 활용하면 해상풍력단지의 운영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풍력에너지 활용을 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기술로 우리 지형에 최적화된 구조물 감시가 가능해 효율적이고 안전한 발전시스템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