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재판' 김미리 부장판사 후임에 마성영 부장판사

최종수정 2021.04.20 19:06 기사입력 2021.04.20 1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사건 재판장으로 마성영 부장판사가 배치됐다.


서울중앙지법은 법관사무분담위원회에서 마 부장판사를 형사합의21부에 배치하는 사무분담 변경안을 의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사건 재판은 김미리 부장판사가 맡아오다 건강상 이유로 휴직을 신청한 바 있다. 대법원 법원행정처는 전날 김 부장판사가 신청한 3개월간의 질병 휴직을 허가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