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 앞두고 日 코로나 대유행 양상…세 번째 긴급사태 발령 전망

최종수정 2021.04.20 18:10 기사입력 2021.04.20 18:10

댓글쓰기

신규 확진자 오사카 1153명 도쿄 712명

일본 도쿄의 미나토구에 있는 레인보우 브리지와 도쿄 타워에 지난 14일 '도쿄올림픽 D-100'을 축하하기 위해 올림픽 색상의 조명이 투영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미나토구에 있는 레인보우 브리지와 도쿄 타워에 지난 14일 '도쿄올림픽 D-100'을 축하하기 위해 올림픽 색상의 조명이 투영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네 번째 대유행 양상을 보이면서 세 번째 긴급사태가 발령될 전망이다.


20일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사카부 지사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정부에 긴급 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오사카부에는 지난 5일부터 긴급사태 발령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적용됐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억제되지 않았다. 전날까지 최근 일주일 오사카부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1106명으로 지난주의 1.3배였다. 이날 오사카부의 신규 확진자는 1153명이다.


중증 환자 수가 확보 병상 수를 넘어서 의료체제에 가해지는 압박도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오사카부의 긴급사태 발령 요청에 따른 대응을 협의할 예정이다.


일본의 수도 도쿄도 역시 이번 주 중에라도 긴급사태 발령을 정부에 요청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도쿄도는 오는 22일 감염증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회의를 열고 긴급사태 발령 요청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이날 도쿄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12명이다. 도쿄도 역시 이번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세 번째가 된다.

도쿄올림픽 개막이 약 3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개최 도시인 도쿄에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올림픽에 대한 회의론이 커질 수 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도쿄도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것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보려면 지금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다음 달 초 일본의 대형 연휴인 '골든위크'를 거치면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 올림픽 개최를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맞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