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갤러리, 태국 현대미술가 아룬나논차이와 전속계약

최종수정 2021.04.20 13:02 기사입력 2021.04.20 13:02

댓글쓰기

태국 현대미술가 아룬나논차이.(사진=국제갤러리)

태국 현대미술가 아룬나논차이.(사진=국제갤러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국제갤러리는 태국 현대미술가 코라크릿 아룬나논차이(Korakrit Arunanondchai)와 공식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아룬나논차이는 회화, 영상, 퍼포먼스 작가다. 개인적 서사와 역사적 산물을 한데 엮어 매혹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다양한 매체를 오가는 다채로운 작업방식은 스토리텔링의 중요성에 대한 그의 신념을 방증한다. 주로 자신의 가족, 동료, 친구, 프로덕션 환경과의 관계로부터 비롯되는 이야기들에 작가만의 고유한 언어를 제공한다.

방콕에서 태어나 방콕과 뉴욕을 오가며 활동하던 작가는 지난해 코로나19가 번지기 시작하던 즈음 고향으로 돌아가 현재는 태국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자신의 개인적 경험들에 긴밀히 빗대 작업하는 만큼 문화 이식과 교배가 아룬나논차이 시각문법의 주요 토대로 기능한다.


불교신자로서 발현되는 정신성과 혼(魂)에 대한 관심은 작가가 이 세상을 경험해 나가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개별 사건들과 꾸준히 교차편집 되며 발전한다. 다른 문화권을 넘나드는 그의 작업 철학은 데님을 회화의 주요 재료로 선정한 점에서도 엿볼 수 있다. 처음 서구에서 사용되었으나 어느새 전세계인의 일상 속 직물로 자리잡은 데님은 아룬나논차이의 회화 속에서 여타 다른 맥락을 한데 엮어주는 가교적 캔버스로 사용된다.


아룬나논차이의 신작 영상인 'Songs for Dying(2021)'는 광주비엔날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