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투기 수사 속도…지자체 간부·LH 직원 등 6명 구속(종합2보)

최종수정 2021.04.19 11:01 기사입력 2021.04.19 11:01

댓글쓰기

부동산 약 244억 규모 몰수·추징
홍남기 직무대행 "국민들 빠른 수사·추징 원해…검경 협력 필수"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협력 관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협력 관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세종), 이관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된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현재까지 6명이 구속되고 약 244억원 규모 부동산이 몰수·추징 보전조치 됐다. 구속된 인원은 경기도 포천시 간부 공무원과 경기도청 전 간부 공무원, LH 직원 등이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수사가 시작된 지 한달 보름여가 지나 이제 본격적으로 수사성과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특별수사본부는 이날까지 198건 868명을 내사 또는 수사해 혐의가 인정되는 52명을 송치했고 6명은 구속했다. 몰수·추징보전조치 된 부동산은 약 244억원 수준이다.

특수본이 최초로 구속한 포천시 공무원 A씨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지난해 9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도시철도 7호선 연장 노선의 역사 예정지 인근의 땅 2600여㎡와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40억원에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특수본은 A씨가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결사업을 담당했던 실무부서의 책임자로 재직하면서 정보를 미리 알았던 것으로 보고있다.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개발예정지 인근 토지에 투기한 혐의로 구속된 전 경기도청 간부 공무원 B씨와 3기 신도시인 경기 광명 노온사동 일대 22개 필지를 사들인 LH 직원 C씨와 지인 D씨, 전북 완주 삼봉지구 인근 지역 땅을 구입한 LH 직원 E씨, 경북 지역 하천 인근 땅을 매입한 한국농어촌공사 직원 F씨 등도 구속됐다.


홍 직무대행은 빠른 수사와 처벌, 적극적인 국민소통을 검경에 당부했다. 그는 "당초 제기된 공직자들의 신도시 관련 투기의혹 뿐만 아니라 범위를 한정하지 않고 전국적으로 부동산 투기사범을 색출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 더 빠른 수사의 진척과 부동산 투기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계시는 만큼 더욱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경찰 및 검찰은 수사상황에 대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국민들께 수시로 소상히 설명해달라"며 "빠른 시일 내 제대로 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역시 부처 간의 협업, 검경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