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 내일부터 인사청문회 준비 돌입

최종수정 2021.04.17 15:41 기사입력 2021.04.17 15:41

댓글쓰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4.1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4.1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가 18일부터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한다.


17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들러 청문회 준비단과 인사를 나누고 인사청문 현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사무실 방문은 비공식 일정으로, 공식 출근은 오는 19일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청문회 준비단장을 맡고, 최창원 국무1차장이 부단장을 맡는다. 청문회 준비단은 전략팀, 정무팀, 신상팀, 언론팀, 행정지원팀 등 5개 팀으로 구성됐다.


앞서 김 후보자는 총리 지명 당일인 지난 16일 사무실을 찾아 구 국조실장으로부터 첫 보고를 받았다.


전임자인 정세균 전 총리는 대권 도전을 위해 곧바로 사퇴했다. 이에 김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및 인준 절차를 거쳐 정식 취임하기 전까지, 당분간 총리직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행한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