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타격에" 신세계면세점, 7월 강남점 철수 결정

최종수정 2021.04.16 20:44 기사입력 2021.04.16 20:44

댓글쓰기

"코로나19 타격에" 신세계면세점, 7월 강남점 철수 결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코로나19 타격을 이기지 못하고 강남점을 철수한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7월17일 이후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내 강남점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2018년 총 5개 층 1만3570㎡ 규모 강남점 영업을 시작한 지 3년 만이다. 이후 신세계면세점이 운영하는 매장은 명동·부산·인천공항점 등 3곳으로 줄어들게 됐다.

신세계면세점은 강남점 임대료로 연간 150억원 가량을 내고 있었다. 코로나19로 방문객이 급감하면서 이를 더는 부담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업계는 봤다. 지난해 신세계면세점을 운영하는 신세계DF 매출은 1조9030억원으로 전년 대비 42.4% 감소했으며 426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 전환했다.


입점 협력업체 포함 강남점 근무자들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등으로 근무지를 옮길 예정이다.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강남점 영업 중단은 회사 생존을 위한 사업 재편의 일환"이라며 "면세사업 전반의 체질 개선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