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란 정부 "나탄즈 핵시설 정전사태 범인 확인했다"

최종수정 2021.04.12 19:31 기사입력 2021.04.12 18:52

댓글쓰기

이란 중부 나탄즈에 있는 핵시설 위성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란 중부 나탄즈에 있는 핵시설 위성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이란 정부가 나탄즈 핵시설에 정전 사태를 일으킨 인물의 신원을 확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란 당국이 나탄즈 핵시설 배전망을 파괴한 사람을 특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언론은 이란 정보부 관리를 인용해 당국이 특정된 인물을 체포하기 위해 조치에 나섰다고 전했다.

또 "핵시설 전문가들이 나탄즈 시설의 전력공급장치 고장 원인을 파악했으며 파손된 회로를 재활성화는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이란에서는 나탄즈 핵시설이 사이버 공격을 받아 전력공급이 중단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나탄즈 핵시설은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 따라 사용이 금지된 개량형 원심분리기를 보유하고 있다. 이곳 지하 핵시설에는 개량형 원심분리기인 IR-5·IR-6가 설치돼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이란은 미국과 우라늄 농축에 IR-1형 원심분리기만 사용할 수 있다는 핵합의를 맺은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정보기관 관리를 인용해 나탄즈 핵시설 정전 사태에 있어서 이스라엘의 역할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관리는 이란 핵시설 정전사태를 이스라엘의 비밀작전이라고 부르며 이란의 우라늄 농축 능력이 크게 타격을 받았다고 귀띔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번 공격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상응하는 복수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