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나리' 윤여정,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최종수정 2021.04.12 06:20 기사입력 2021.04.12 05: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배우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화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모든 상이 의미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체 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고 영광이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끌어냈다.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도 전했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미국 아카데미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한층 올라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나리'는 올해 영국 아카데미상에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여우·남우조연상, 음악상, 캐스팅상 6개 부문에서 후보로 올랐지만 아쉽게 1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았다.


올해 작품상은 영화 '노매드랜드'가 받았고 이 영화를 연출한 중국 출신의 여성 감독인 클로이 자오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80대 배우 앤서니 홉킨스는 '더 파더'로 20여년 만에 다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