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00만 원 주면…" 최고다윽박, 성희롱 논란 해명 아닌 해명에 누리꾼 반응 "싸늘"

최종수정 2021.04.11 13:43 기사입력 2021.04.11 13:43

댓글쓰기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합동 라이브 방송 당시 최고다윽박의 발언. 사진=유튜버 케니킴 채널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합동 라이브 방송 당시 최고다윽박의 발언. 사진=유튜버 케니킴 채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유튜버 '최고다윽박'이 합동 방송 도중 벌어진 성희롱 논란에 관해 해명했으나 계속되는 논란을 잠재우지는 못했다.


최고다윽박은 지난달 4일 BJ '오상큼'과 술을 마시며 합방(합동으로 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오상큼을 향해 "400만 원 주면 하루 자냐", "방송 끄고 매니저 집에 가라고 하겠다" 등의 발언을 했다. 오상큼은 불쾌감을 숨기지 않고 드러냈으나 이후 최고다윽박의 발언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그대로 자리를 떴다.

이 방송 영상은 삭제되었으나 5일 유튜버 '케니킴'에 의해 세간에 알려졌다. 케니킴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당 라이브 방송 당시 모습이 담긴 '여성 BJ 성희롱 및 인성논란, 190만 아프리카 BJ 겸 유튜버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으며 이 사실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최고다윽박을 비판했다. 190만명에 달했던 최고다윽박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이 사건의 여파로 178만명까지 감소했다.


이후 최고다윽박은 10일 자신의 아프리카 TV 라이브 방송에서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내놓았다. 그는 "400만 원은 흉가 방송 섭외 비용을 이야기하다 나온 것이다", "자자는 것이 좋아해서 자자고 한 건데 그것이 죄냐. 왜 나를 성범죄자로 만드는가", "오상큼이 예뻤다. 연애하고 싶고 관심도 있었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이러한 사과 아닌 사과에 오히려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고다윽박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해명의 논리 역시 사건의 핵심을 피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이 그와 설전을 벌이는가 하면, 그를 비판하는 게시글 역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크게 늘어났다.

한편 오상큼은 "사건 당시 심정이 얼떨떨했고 많이 당황스러웠다"며 "문제의 발언이 성적으로 들리고 불쾌했던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고소까지 진행하거나 많은 분들에게 얼굴 붉히고 싶지 않다"며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내 공지를 통해서 입장을 밝혔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