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인플레 탠트럼'에도, 신흥국 통화는 견조한 흐름

최종수정 2021.04.10 13:38 기사입력 2021.04.10 13:38

댓글쓰기

"美경제의 회복 강도·통화정책 차별화 부각 가능성이 주요 변수"

올해 '인플레 탠트럼'에도, 신흥국 통화는 견조한 흐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해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오르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 '인플레이션 탠트럼(발작)'이 나타났지만, 신흥국 통화는 견조한 흐름을 나타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9일 발표한 '글로벌 채권 탠트럼의 국제외환시장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과거 국제금융시장에서 발생한 채권시장 탠트럼과 비교해 봤을 때, 올해 2~3월 인플레이션 우려로 촉발된 탠트럼이 신흥국 통화에 미친 영향은 이전보다 제한적이었다는 것이다.

국금센터는 지난 2013년의 테이퍼 탠트럼, 2015년의 분트 탠트럼, 2016년의 트럼프 텐트럼과 올해의 인플레이션 탠트럼 당시의 금리, 환율, 주가 변화를 비교 분석한 결과 올해는 신흥국과 원자재 통화가 견조한 흐름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2013년 당시엔 신흥국 통화가치가 급락했었다. 당시 건전성이 취약했던 브라질, 터키,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공의 통화 가치는 약 15% 절하됐고, 신흥국 통화지수도 8.6% 급락했었다. 반면 올해 인플레이션 탠트럼의 경우 신흥국 통화지수는 2.0% 하락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권도현 국금센터 연구원은 "주요 선진국 통화가 대미 금리차 확대로 약세를 보인 반면, 글로벌 경제의 동반 회복과 신흥국 대외건전성 개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완화적 기조 유지 등이 신흥국 통화를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중국 경제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인 것 역시 신흥국 통화가 지지력을 보인 요인으로 꼽혔다.

권 연구원은 또 "2~3월 중 미국 경기 회복 가속 전망과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서 탠트럼이 발생하면서 달러화도 강세로 전환됐다고 전했다. 달러화는 그간 글로벌 리플레이션 기조 속에서 약세 흐름을 지속해왔지만, 미 실질금리 반등과 함께 강세 전환한 것이다.


국금센터는 최근 채권시장 탠트럼과 달러 강세 흐름은 어느 정도 진정되는 분위기이고, 향후 강세 기조가 둔화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다만 "미국 경제의 회복 강도와 그에 따른 통화정책 차별화 부각 가능성이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흥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글로벌 경기 동반 회복과 신흥국 전반의 건전성 개선 등은 신흥국 통화의 복원력을 높이는 요인"이라면서도 "Fed의 통화정책 정상화 이슈가 본격화되면서 금년 하반기 또는 내년 중 통화약세 및 자본유출 위험이 커질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