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패' 책임에 與 지도부 총사퇴 초강수…도종환 비대위 체제 돌입

최종수정 2021.04.08 15:11 기사입력 2021.04.08 14:21

댓글쓰기

다음달 예정된 전당대회, 원내대표 선거 앞당겨
오는 16일 원내대표 선거 전까지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 맡아
임시정국 전대 위원장에 변재일 위원장 등 19명 의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 선거 참패에 따른 책임을 지기 위해 결국 '지도부 총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돌입'이라는 초강수를 냈다. 현재 공석인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다음달 9일 예정돼있었지만 일주일 가량 앞당겨 2일 실시하고, 이달 16일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기 전까지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는다. 이후에는 새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이 돼 당을 이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 발언을 마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 발언을 마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8일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등에 대해 격론을 벌인 결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도부 총사퇴를 결정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오후 1시 대국민 성명서를 내고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뿌리깊은 나무처럼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면서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도부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등과 관련해서는 전일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긴급 소집한 회의에서도 언급됐었다. 그러나 내년 대선까지의 시간이 1년도 채 남지 않은터라, 당장 판을 뒤엎고 새로 시작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의견들도 있어 결론이 쉽게 나진 않았다. 이날 의총 시작 전까지만해도 당체제 변화에 대해서는 극도로 말을 꺼리며 조심스러워했다.


그러나 서울·부산 41개 자치구에서 완패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고 민심이반을 확인한 이상, 이낙연 전 당대표 등 일부 자리만 채울 보궐선거로는 쇄신하는 모습을 보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의총이 끝난 이후 기자들과 가진 브리핑에서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위해 결단한 지도부 총 사퇴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초 5월 9일 열기로 했던 전당대회는 2일 개최한다. 또 원내대표 선거는 이달 16일에 실시하며 그동안의 공백은 도종완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책임지게 된다.


비대위원으로는 각 국정 분야별 책임자로 민홍철, 도종완 의원 등을 비롯해 7명이 맡기로 했다. 임시정국 전대 위원장으로 변재일 위원장 등 19명을 의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은 의원들과의 소통, 당원들과의 소통을 전면화할 것"이라면서 "의원과 당원들 간의 전면적 소통 속에서 앞으로 민주당이 반성해야할 내용과 혁신해야할 내용, 앞으로 견지해야할 내용들을 충분히 논의되고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