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학개미 최대 관심사는? 개별종목 '실적개선'

최종수정 2021.04.07 10:59 기사입력 2021.04.07 10:59

댓글쓰기

삼성증권, 1800여명 설문

서학개미 최대 관심사는? 개별종목 '실적개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은 연초부터 가파르게 상승하며 시장의 주요 키워드로 떠오른 ‘미국채 10년물 금리’ 우려보다는 개별 종목의 ‘실적개선’ 기대감에 더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증권 은 지난달 31일 진행한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 18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가운데 48%는 ‘투자 판단에 가장 크게 영향을 주는 요소’에 대해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이라고 답했다. ‘최근 시장에서 관심이 쏠리는 테마 움직임’(33%)이 2위를 차지해 대형주 정체기에 맞춰 발빠른 테마 따라잡기로 수익성을 높이려는 움직임이 감지됐다.


‘미국채 금리 지속 상승 여부’라 응답한 비율은 16%에 그쳐 최근 증시 상승세 둔화에도 불구하고 시장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전망과 관련해서는 올해 말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2%를 넘어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은 7%에 그쳐 금리상승세가 향후에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는 전망이 우세했다.


2%가 넘어가면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이 본격화된다는 의견은 45%로 조사됐다. 미국채 10년물 기준 연금리 2%를 주식투자의 매력도를 판단하는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분기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해외 시장은?’이라는 설문에 70% 넘게 ‘미국’을 꼽았다. 중국(17%), 유럽(9%), 이머징(3%) 등의 순이었다. ‘투자 유망주’를 묻는 질문에는 가치주와 기술주에 대한 선호도가 52%대 48%로 팽팽했다.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시장 성격이 전환되는 시기임을 엿볼 수 있었다는 게 삼성증권 측의 설명이다.


최근 본인의 투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시장 뉴스로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뉴스(27%)를 들었다. 일론 머스크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25%), 미 경기 부양책 의회통과 뉴스(22%) 등의 순이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