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람 났어?" 잠든 남자친구 신체 일부 잘라 변기에 버린 대만 여성

최종수정 2021.04.05 19:21 기사입력 2021.04.05 19:21

댓글쓰기

"접합수술 못 하도록 일부러 변기에" 경찰에 자수

대만에서 남자친구의 성기를 절단한 뒤 변기에 버린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대만에서 남자친구의 성기를 절단한 뒤 변기에 버린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대만에서 남자친구의 성기를 절단한 뒤 변기에 버린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5일(현지 시각)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밤 펑모(40)씨는 대만 장화현 자택에서 잠든 남자친구 황모(52)씨의 성기를 가위로 잘랐다.

극심한 통증과 함께 잠에서 깬 황씨는 하체에서 엄청난 양의 피가 흐르고 있음을 알아챘다.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마친 황씨는 아직도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펑씨는 얼마 뒤 경찰서에 가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다. 펑씨는 "부엌 가위로 황씨의 성기를 절단한 뒤 접합 수술을 할 수 없도록 변기에 흘려 보냈다"라고 진술했다.


이웃 주민들은 두 사람이 10개월 전부터 동거를 시작했고, 평소 황씨의 여자문제로 다투는 일이 잦았다고 전했다.

"바람 났어?" 잠든 남자친구 신체 일부 잘라 변기에 버린 대만 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베트남 출신의 펑씨는 과거 대만 남성과 결혼하며 국적을 취득했고, 황씨는 슬하에 세 명의 자녀를 둔 이혼남 이다.


황씨의 성기는 1.5㎝ 정도 절단된 상황이다. 의료진은 "황씨는 더는 성관계를 갖는 것이 불가능하다"라면서 "인공 성기를 이식하는 수술이 필요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