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디와이피엔에프, 환경규제 강화로 올해 신규수주 4천억 기대"

최종수정 2021.03.29 13:57 기사입력 2021.03.29 1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리서치알음은 29일 디와이피엔에프 에 대해 석유화학 업황 호조 및 환경규제 강화로 실적이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주가전망은 '긍정적', 적정주가는 4만1500원을 제시했다.


최성환 리서치알음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석유화학 설비투자가 지연됐다"며 " 디와이피엔에프 수주잔고는 2019년 말 2078억원에서 지난해 말 1501억원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신규 수주물량은 1550억원가량에 불과했으나 올해 40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통해 '깜짝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최 연구원은 "미국 텍사스 한파 영향으로 석유화학 마진 급등세, NCC(나프타분해시설) 신규 증설 시점에 관심이 고조됐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수주 공시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환경규제 강화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환경설비 입찰이 늘었다"며 "석탄 발전을 바이오매스 발전으로 전환 추진하면서 기계적 이송 방식시스템(MCS) 수혜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스모신소재로부터 NCM(니켈코발트망간) 이송설비 수주, 올해 2차전지 부문에서 포스코 리튬 광산 원료 이송설비 포함 500억원 규모 신규수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