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희숙 "변창흠, LH조사 주체서 빼야…LH 수사 검경협조? 하나마나한 얘기"

최종수정 2021.03.09 17:27 기사입력 2021.03.09 17:27

댓글쓰기

"변창흠, 전수조사 축소되기를 바랄 요인 너무 많은 분"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예정 토지 투기 의혹과 관련, 변창흠 국토부장관을 조사 주체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변 장관은 장관직 수행 전 LH 사장을 지낸 바 있다.


윤 의원은 9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투기) 의혹의 주체 중에 대부분은 변 장관이 LH의 책임자일 때 생겼지 않느냐"라며 "변 장관께서는 이 조사가 굉장히 축소되기를 바랄 요인이 너무 많은 분"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과 경찰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수사하라고 지시한 부분에 대해서도 "하나 마나 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검찰·감사원이 당신들(정부) 편 아니라고 배제하려 하느냐'하는 여론이 있으니 대통령께서 말만 그렇게 하신 걸로 보인다"면서 "유기적으로 협력하라는 게 무슨 뜻인지 아무도 모르지 않나. 누가 조사의 책임자인지를 분명히 정하고 어떤 형식으로 협조를 하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안에서 공무원들, 공공기관 사람들 이름 좀 들춰보고 이렇게 수사를 해서는 될 일이 아니다"라며 제대로 조사하기 위해선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박근혜 정부 시절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되도록 오랫동안 되도록 넓게 조사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그게 야당이든 여당이든 이런 부패에 연루된 사람은 그냥 다 아웃시켜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다만 "최근 신도시 개발 정보에 접근한 사람들을 가장 급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정부 내내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등이 '공급 하나도 안 부족하다. 투기만 때려잡으면 된다'고 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지금 진짜 투기하는 사람들은 정부 날개 밑에 다 있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