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퇴임 “당대표 복무 영광…보궐승리 최선 다할 것”

최종수정 2021.03.09 14:20 기사입력 2021.03.09 14:20

댓글쓰기

당대표직 퇴임을 앞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당대표직 퇴임을 앞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6개월간의 당대표직을 마치며 “당대표로서의 복무는 참으로 영광스러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모든 경험이 그렇듯, 당대표의 경험도 그것이 잘됐건 잘못됐건 향후 제 인생에 크나큰 자산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어느 곳에서 무엇을 하든 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우선은 4·7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시에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한민국이 ‘함께 잘사는 세계 선도국가’로 나아가도록 하는 미래 비전을 준비하겠다”며 “많은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 시절을 돌아보며 “대표로 일한 기간은 짧았지만, 많은 일이 있었다”며 “수십년 동안 역대 정부가, 특히 민주당 정부마저 하지 못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검찰 경찰 국정원 개혁, 공정경제 3법을 통과시켰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오랜 숙원을 해결한 것에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며 “무엇보다도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선택으로 민주당이 작년 총선거에서 압도적 의석을 얻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 동료 의원들과 원내지도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